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항문질환

Home > 진료과목 > 외과 센터 > 항문질환

치핵

항문에서 출혈이 되거나 혹이 빠져 나오는 것을 치핵이라 합니다. 항문 벽에 있는 혈관이 부풀어지면서 덮고 있는 점막이 같이 늘어져서 출혈이
되거나 혹 덩어리가 만들어지고, 크기에 따라 여러 증상을 만들어 내게 됩니다.

원인
항문 내에 혈관이 분포하고 있기에 누구나 치핵이 생길 수 있습니다. 치핵은 유전, 배변습관,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합니다. 여자들의 경우
임신이나 출산 후, 다이어트를 하면서 변비가 생긴 경우, 남자들의 경우 과로나 과음을 하는 경우 가장 흔하게 치핵이 많이 생깁니다. 또 나이가
들어가면서 혈관 조직이 늘어지는 경우가 있으며, 장시간 서있거나 지나치게 오래 앉아 변을 보는 경우에도 치핵이 생겨나게 됩니다.

결국 치핵은 노화 또는 선천적인 경우, 대다수 항문과 주변 정맥 조직의 압력을 올릴 수 있는 행위(음주, 과로, 변비 등)에 의해 치핵은 발생하고
차츰 심해지게 됩니다.
증상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은 통증이 없는 출혈입니다. 배변시 선홍색 출혈이 변기에 흥건하거나 힘을 주는 경우 변기에 물총 쏘는 소리가
나기도 합니다. 그 외 배변 후 혹이 만져지는 경우, 급작스럽게 생긴 경우는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혈전성 외치핵, 4도 치핵). 그 외 배변 후 묵직함을 느끼거나 변이 가늘어 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종류
항문은 관처럼 생겼습니다. 그 항문관 구조의 중간 부위에는 '항문샘'이라는 구조가 원 형태로 배열되어 있는데 이를 연결한 선을 '치상선'이라
합니다. 이 치상선의 위쪽에서 생기는 치질을 암치질(내치질), 그리고 아래쪽에서 생긴 치질은 수치질(외치질)이라 합니다. 보통 치질은 각각
생겨나지만, 2개가 상하로 연결이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혼합 치질이라 합니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혼합 치질의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이는 오랫동안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한 결과로 생긴 것입니다.
치핵 정도에 따른 분류
1도 - 항문경으로 들여다 봐야 보이는 상태
2도 - 대변시에 밀고 나왔다가 저절로 들어가는 상태
3도 - 밀고 나왔다가 손으로 밀어 넣어야만 들어가는 상태
4도 - 밀고 나온 것이 밀어 넣어도 들어가지 않고 항문 밖에 계속 남아 있는 상태
* 대부분 3도 이상이면 수술적인 치료를 받아야 하고 2도의 경우도 생활에 불편을 주는 빈도가 잦으면 수술적인 치료를 고려해야 합니다.
치료방법
크게 두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증상을 완화시키는 것이 목적인 보존적 치료와 완치를 목적으로 하는 근본 치료가 있습니다. 쉽게 할 수 있는
내복약 복용이나 좌욕, 배변 조절 등이 여기에 속합니다. 비수술적인 치료인 경화제 주사요법, 응고법(적외선, 레이저), 전기소작법(고주파,
레이저), 밴드결찰술, 냉동요법 등도 결국에 치핵의 뿌리까지 제거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근본적인 치료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풍선을
한번 불었다 바람을 빼면 풍선이 늘어져 버립니다. 이 풍선은 오래 두어도 원래 상태로 돌아가지는 않습니다.

치핵이 생길 혈관도 여러 원인에 의해 정상 상태에 비해 늘어져 버리게 되면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원래 상태로 돌아가지 않습니다. 이 늘어진
혈관은 어떠한 보존적인 치료를 하여도 원래 상태로 돌아가지 않습니다. 결국 이 치핵을 없애는 완치의 목적으로는 치핵을 치료하는 방법은
외과적인 절제술 뿐입니다. 의사의 눈으로 치핵 혈관을 확인하면서 잘라내는 것만이 치핵을 치료하는 가장 확실한 치료법입니다.

치루

치루란 항문내부와 항문 밖 피부 부위에 서로 통하는 관이 생긴 경우를 말합니다. 만져보면 항문 주변에 딱딱한 관 같은 것이 만져지기도
합니다. 그런 경우 쉽게 발견 되기에 양호한 경우입니다. 나쁜 경우 항문 위쪽으로 치루관이 파고 들어가는 경우 쉽게 진단도 되지 않고 치료도
어려워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항문에 불쾌한 통증이나 뻐근함, 그리고 열이 나거나 몸살기가 있으면 치루성 농양을 의심하고 진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증상
항문 주변이 빨갛게 부어오르거나 갑자기 항문의 일부분이 딱딱하게 만져진다든지 몸에 열감이 느껴지면서 몸살이 난 것처럼 오한이 든다든지
항문 주변에 농이 나오는 구멍이 있는 경우 항문이 뻐근하게 아프면서 갑자기 소변보기가 힘들어 지는 경우 치루나 치루성 농양으로 진단이
된다면 즉시 수술을 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항문주위 농양과 치루의 차이점
항문내에 있는 항문샘은 보통 8~12개가 있습니다. 이 항문샘에서 염증이 생기면 항문 주변에 항문주위 농양을 형성하게 되고, 이 농양이
피부쪽으로 터져 나온 경우 일시적으로 배농이 되면서 염증이 가라앉고 거기에 관 같은 것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이것이 치루라는 것입니다.
결국 항문 주위 농양이 생긴 경우 치루도 같이 생기는 것입니다. 농양이 소실되었다고 해서 회복이 된 것이 아니고 치루가 남아 있다 나중에
치료가 어려운 더 복잡한 상황을 다시 만들게 되는 것입니다.
치루는 꼭 수술해야 하나요?
치질은 시간이 여의치 않으면 수술을 몇 일 연기할 수 있지만 항문 주위 농양이나 치루는 발견 즉시 수술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 방법입니다.
방치하는 경우 농양은 주변으로 급하게 파급되어 치료기간이 더 길어지게 만들 수 있으며 치루의 경우 새끼를 쳐서 복잡치루를 만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치루는 다른 원인에 의하여 생길 수 있으므로 반드시 수술을 하여 검사를 해 봐야 하며 치루를 오래 방치하는 경우 치루암이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발견즉시 수술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열

치열은 항문하부의 피부가 찢어지는 병입니다.

증상
배변시 항문(특히 후방)이 매우 아프고 떄로 피가 나오기도 합니다. 치열이 만성화가 되면 항문 폴립이 생기고 탈출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또 항문의 손상부위로부터 삼출액이나 점액이 분비되기도 합니다.
치료방법
초기 치열은 무른 변을 쉽게 볼 수 있도록 하며 대부분 저절로 좋아집니다. 그러나 증상이 오래되어 만성화된 치열은 정상적인 변을 보아도
통증과 출혈이 계속됩니다. 이런 만성치열은 신축성을 잃은 내괄약근의 일부를 잘라주는 수술로 치료해야 합니다.

항문주위농양

항문 주위에 생긴 농양을 의미합니다. 증상은 항문 주위의 통증과 잔변감 미열 등이 있습니다. 피부 주위에 생기는 농양의 경우는 밖으로
돌출이 되거나 터져서 고름이 피가 나오게 되어서 쉽게 진단이 가능하지만 항문 깊이 생기는 경우 의사가 보아도 진단이 잘 안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단이 애매한 경우는 경항문 초음파를 시행하면 진단이 가능합니다. 경항문초음파란 특수 초음파로 항문으로 초음파 기계를
넣어서 염증이나 괄약근의 상태를 보는 검사입니다.

항문농양이 생기는 이유는 단순모낭염이나 봉와직염으로 생기는 경우가 10% 정도이며 이런 염증은 심하지 않으면 항생제, 심하면 단순 배농
으로 치유가 가능합니다. 문제는 치루가 원인이 되는 경우인데 이런 경우는 치루에 대한 근치수술을 해야만 항문농양이 완치됩니다.

농양이 심해서 병원에 오는 경우 우선적으로 농양에 대한 배농이 필요합니다. 농양이 심한 경우 국소 마취하의 배농은 아주 심한 통증을 유발
하기 때문에 배농을 위해서도 마취와 1일 입원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