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대장질환

Home > 진료과목 > 외과 센터 > 대장질환

장폐색

장 폐색은 장, 그 중 소장이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막혀 음식물, 소화액, 가스 등의 장 내용물이 통과하지 못하는 질환을 말합니다. 기장이
막히는 경우를 기계적 장관 폐쇄라 하며, 장의 운동이 중지되어 기능적으로 폐쇄되는 경우는 마비성 장폐쇄라고 합니다.

원인
기계적 장관 폐쇄는 장의 유착에 의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장이 유착되면 움직일 때마다 장이 끌어 당겨지기 때문에 통과 장애가 일어납니다.
가장 흔한 경우는 수술 후 발생한 유착을 들 수 있는데, 소장 폐색의 60% 이상이 이러한 원인에 의해 발생합니다. 장 외부에서 장관을 압박
하여 장 폐색을 일으킬 수 있는 요인으로 탈장 또는 종양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종양으로 인한 장 폐색은 전체 기계적 장 폐색증의 20% 이상을
차지하며, 그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은 탈장에 의한 장 폐색이 약 10% 정도를 차지합니다. 유착에 의한 기계적 장 폐색증이 소장에서
주로 발생하는 반면, 장벽에서 발생한 종양이 기계적 장 폐색증의 원인이 되는 경우는 주로 대장입니다. 또한 정상적인 장의 일부가 꼬이는
장염전의 경우에 기계적 장 폐색증과 같은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소아에서는 장의 일부가 장관 안으로 말려 들어가면서 장이 폐쇄되는 장 중첩증이 장폐색증의 중요한 원인이 됩니다. 마비성 장 폐색증은
복강수술 후에 발생하는 것이 가장 흔하며, 이는 마취 및 수술로 인해 장의 원동이 일시적으로 마비되는 현상으로 수일 이내에 원상태로
회복됩니다.
증상
기계적 장 폐색증으로 인한 증상에는 극심한 복통, 오심과 구토, 복부팽만 등이 있는데 막힌 부위에 따라 증상에 차이가 있습니다. 그 외에
고형질의 장 내용물은 내려가지 못하고 수분만 내려가서 소량의 설사를 하거나 아예 대변을 보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기계적 장 폐색이
지속되면 장에서 정상적으로 수행해야 하는 소화 및 흡수 작용이 일어나지 못하기 때문에 수분과 전해질의 불균형이 나타나게 되고, 이로 인해
민백, 저혈압, 탈수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마비성 장 폐색증 증상은 기계적 장 폐색증과 비슷하게 복통, 오심 및 구토, 복부팽만 등이 주된 증상으로 나타나지만, 그 양상은 약간의
차이를 보입니다. 마비성 장 폐색증의 경우 산통처럼 주기적인 극심한 복통이 없이 발생하는 복부팽만이 특징적입니다. 또한 기계적 장 폐색증
과 달리 가스 배출(방귀)이 나타나고 설사도 계속 하게 됩니다.
진단
마비성 장 폐색증 진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은 기계적 장 폐색증과 구분하는 것입니다. 기계적 장 폐색증은 수술적 처치가 필요한 경우가
많고 그 적절한 시기를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마비성 장 폐색증은 수술적 처치가 필요한 경우가 거의 없으며 오직 수액요법과 약물요법
으로만 치료를 하기 때문입니다.
가장 간편하고 신뢰할 만한 검사는 단순복부방사선 촬영입니다. 기계적 장 폐색증의 60% 정도는 단순복부방사선 촬영만으로도 충분히 진단
이 가능하지만, 여기에서 진단되지 못한 경우에는 복부 컴퓨터단층촬영(CT)과 바륨조영술 검사 등이 있습니다. 특히 복부 CT는 기계적 장 폐색
증 자체를 진단하는데 유용할 뿐 아니라 그 원인을 파악하는데도 유용한 검사방법입니다.
치료
기계적 장 폐색증의 치료는 내과적 처치를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증상의 호전이 없거나 종양 등으로 인한 폐색 시에는 수술적 처치를 시행
합니다. 초기 치료로 가장 중요한 것은 적절한 수액 및 전해질 공급과 금식, 감압입니다. 감압이란 팽창된 장의 압력을 감소시키는 처치를
말하는데, 장내용물이 밑으로 내려가지 못하므로 위쪽으로 뺴줘야 하는데 코를 통하여 위까지 길다란 관을 삽입하는 방법으로 비위관을
삽입합니다. 적절한 내과치료에 불응하거나 경과관찰 중 장관의 괴사 등의 징후가 보일시 즉각적 응급수술이 필요합니다.

장중첩

장 중첩증이란 마치 망원경을 접을 때처럼 장의 한 부분이 장의 안쪽(내강)으로 말려 들어간 것을 말합니다. 소장 말단과 막창자 사이에서
일어나는 장 중첩이 가장 흔하며 소장-소장 때로는 대장-대장끼리 일어나기도 합니다.

원인
장 중첩증에서 기질적인 원인이 발견되는 경우 2~10% 정도로 보고되고 있으며 90% 이상 대부분의 장 중첩증은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
합니다. 또한 발견된 기질적인 원인은 환자의 나이가 많을수록 많이 발견되며 영유아의 장 중첩증에서는 기질적인 원인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질적인 원인으로 가장 흔한 것이 멕켈 게실이며 소장 용종, 소장 중복증, 고령의 경우 소장암, 대장암 등이 있습니다.
증상
장 중첩증의 증상으로 가장 흔한 것은 복통입니다. 장 중첩증으로 인한 복통은 갑자기 발생하는 심한 복통이 얼마 동안의 시간을 두고 되풀이
하여 계속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복통과 함께 구토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며 처음에는 비교적 많은 구토를 하지만 장 중첩증이 오래되어
장 폐색이 생기면 초록색의 담즙성 구토를 하게 됩니다. 이 밖에 발견할 수 있는 징후로는 복부 종괴와 피가 섞인 끈적끈적한 양상(혈성 점액성)
의 대변이 있습니다.
진단
주기적인 복통, 구토, 복부 종괴, 혈성 점액성 대변 등의 증상 및 징후가 나타나면 임상적으로 장 중첩증을 의심하게 되며 영상학적 검사를 통해
진단을 하게 됩니다. 장중첩증의 진단을 위한 영상학적 검사로는 단순 복부 촬영, 복부 초음파, 조영 관장, CT 등이 있습니다. 복부 초음파는
최근 장 중첩증의 진단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검사이며 100% 정확성을 보입니다.
치료
장 중첩증으로 인한 장 폐색으로 인해 탈수, 전해질 불균형을 보일 수 있어 일차적으로 코를 통하여 위 속에 관을 넣고 감압시키면서 수액을 공급하여 탈수 및 전해질 불균형을 교정합니다. 이 후에 공기나 조영제를 이용한 정복(중첩된 장을 제자리로 맞춤)술이 일차적으로 시도합니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 장 중첩 이후 시간이 오래 경과되어 정복이 힘들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장 폐색의 정도가 심하여 공기 정복술 도중 장
천공의 위험이 예상되는 경우는 바로 수술적 정복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 공기 정복술은 10% 정도에서 실패하는데 이 때에는 수술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가끔 정복술 후 장 중첩이 재발되기도 하므로 정복 후 24시간 정도 경과를 관찰하여 재발하지 않음을 확인 후 퇴원하게 됩니다.

토혈

토혈이란 소화관 내에서 대량의 출혈이 발생하여 피를 토하는 경우를 말하며, 십이지장 상부의 위장관 출혈을 암시하는 증상입니다. 대부분이
위에서의 혈액 토출이며, 때로는 식도/십이지장으로부터 토혈되기도 합니다. 출혈 직후에 토하면 선명한 붉은 색을 띠지만, 시간이 경과하면
색이 진해지고 갈색이나 검정색을 띠기도 합니다.

원인
위 및 십이지장 궤양: 스트레스, 헬리코박터균 감염, 장기간 소염제 복용
식도나 위 정맥류: 간경화 합병증으로 식도나 위의 혈관이 확장되어 파열
식도 하부 점막 열상: 심한 구토시 식도/위 적합부위의 점막이 찢어져서 발생, 과음 후에 구토하면서 발생
증상
60ml 이상의 출혈이 있으면 흑색변을 동반하게 되는데 이 때는 변의 색이 검은 것뿐만 아니라 변이 풀어져서 흔히 자장면 같은 양상을 보이게
됩니다. 총 출혈량이 500ml 이하인 경우에는 다른 전신적인 증상이 동반되지 않는 경우가 많으나, 짧은 시간에 많은 출혈이 있으면 기립성
저혈압을 동반할 수 있고, 머리가 띵하고 어지럽고 메스꺼움, 식은땀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전체 혈액의 25% 이상의 출혈이 있으면 맥박이
빨라지고 혈압이 떨어지는 응급상황이 생길 수 있습니다.
진단
기본적으로 혈액검사 및 내시경으로 확인이 가능하며, 추가적으로 CT 등이 요구됩니다.
치료
위장관 출혈은 매우 흔한 응급상태로 응급치료와 진단을 동시에 신속히 시행해야 합니다. 출혈의 정도에 따라 응급 수혈이 필요할 수 있으며,
일반적으로 토혈을 한 경우에는 비위관을 삽입하여 위의 내용물을 씻어내어 출혈의 정도를 파악합니다. 상부 위장관 내시경을 통해, 식도, 위,
십이지장의 점막을 확인하여 대부분의 원인을 파악할 수 있고 치료는 원인 질환에 따라 개별화된 치료가 요구됩니다. 내시경적 치료가 불가능
한 경우 응급수술을 합니다.

혈변

혈변은 대변에 선홍색의 피가 섞여 나오는 것을 말합니다. 선홍색의 혈변은 소장, 대장이나 직장과 같은 하부 위장관의 출혈을 의미합니다.
출혈 부위가 항문에 가까울수록 대변에 섞여 나오는 혈액의 색깔이 선홍색을 띕니다. 흑변은 자장면 소스처럼 검정색을 띠는 변을 보는 것을
말합니다. 상부 위장관 출혈이 있는 경우, 혈액이 위에서 분비되는 위산과 반응하여 어두운 색을 띠게 됩니다. 그러나 상부위장관 출혈이라고
해도 출혈량이 너무 많거나 출혈이 급속히 일어날 경우에는 밝은 적색의 혈변을 배설하기도 합니다.

원인
  • 혈변의 원인
    1)대장 질환 : 대장암, 대장용종, 궤양성 대장염, 허혈성 장질환, 게실증
    2)직장 질환: 직장암, 직장 용종
    3)항문 질환: 치질(치핵), 치열, 치루
  • 흑변의 원인
    1)식도 질환: 식도암, 식도염, 식도 열상, 식도정맥류 파열
    2)위 질환: 위궤양, 위염, 위암, 혈관 이형성
    3)소장 질환: 궤양, 염증성 장질환, 소장암
    4)약물 및 음식: 시금치 혹은 선지 등 철분 함유 음식, 철분제제 복용, 변비 철분제제, 감초
증상
단기간에 걸친 다량의 출혈은 오심, 복부팽만, 경련, 설사 등의 증상을 유발하지만, 노인과 빈혈이 있는 대상자를 제외한 성인에서는 500ml
이하의 혈액을 급속하게 상실하여도 이로 인해 전신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드뭅니다. 500Ml 이상의 혈액을 상실하면 환자는 저혈압, 실신,
오심, 갈증 및 발한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고 손실된 혈액량이 전체 혈액량의 40%에 달하면 저혈량성 쇼크로 이어져 얼굴이 창백해지고 몸이
차가워 지며 축축한 피부, 저혈압, 빈맥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진단
다량의 혈액을 손실하여 쇼크 상태에 빠진 경우에는 수액 요법이나 수혈 등의 방법으로 혈압을 올려주어 생명에 관계되는 혈액순환이 유지
되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며, 출혈의 원인을 찾거나 원인에 대한 치료는 혈압이 정상화딘 후에 시작해야 합니다.
치료
내시경검사(위내시경, 대장내시경)나 혈관촬영, CT, 방사선 동위원소를 이용한 스캔 등을 통해 출혈부위를 찾아낸 다음 출혈을 막기 위한
치료를 시작합니다. 이러한 여러가지 검사에도 불구하고 원인을 찾지 못하는 경우에는 진단 및 치료의 목적으로 개복수술을 할 수도 있습니다.